대기업, 공기업, 공무원. 진짜 이게 최선일까요?

글쓴이2022.12.16 18:25조회 수 27712댓글 6

    • 글자 크기

 

안녕하세요 학우 여러분, 반갑습니다. 저는 15학번 동문입니다.

마이피누에는 오랜만에 들어와봤는데 여전히 많은 분들이 사용하고 계시네요.
 

혹시 다들 대기업, 공기업, 공무원을 준비하고 계시나요?

“당연한 거 아닌가요? 그거 말고 또 있나요?”라는 생각이 드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있습니다.
 

단지 취업을 잘하는 것뿐만 아니라,

좋아하는 분야에서 월급 이상의 돈을 벌며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길이 있습니다.

학우 여러분에게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스마트스토어, 블로그 수익화 이런 류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저희 정말 열심히 살아 왔지 않나요?

좋은 대학 가서 성공한 인생 살아보려고 수능 하나만 바라보고

놀고 싶은 마음도 꾹 참고 잠도 줄이고 야자하고 빠따 맞으면서까지 정말 열심히 공부했죠.

대학교 입학해서도 대기업, 공기업 가보겠다고 학점관리뿐만 아니라 토익, 토스, 인턴, 봉사, 한국사까지.

그런데도 쌓아야 할 스펙은 계속 있죠.
 

그렇게 열심히 살아왔지만, 현실은 어떤가요?

올라오는 글을 보니 각자의 자리에서 1인분을 해내기 위해 오늘도 고군분투하시는 것 같아 보입니다.

제 주변에도 취업 때문에 졸업을 유예하거나 아예 대학원으로 진학하는 경우도 종종 있더라구요.

대규모 해고 소식도 심심치 않게 들리고, 경기도 많이 안좋아서 그런지

이력서를 쓸만한 곳도 점점 없어지고 있죠.
 

저는 이런 현실이 너무나 답답했습니다.

억울했습니다.
 

세상은 원래 이렇게 생겨먹은건가?

원래 취업은 이렇게 힘든거고,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건 대기업, 공기업, 공무원밖에 없는 건가?

취업하더라도 회사는 원래 출근하기 싫은 곳이고, 일은 월급 받으려고 어쩔 수 없이 하는 건가?

우리나라에서 내 집 마련하려면 부동산, 주식, 코인밖에 답이 없는건가?

내가 좋아하는 일로는 잘 먹고 잘 살 수는 없는건가?

3포, 5포, 7포, 진짜 나는 다 포기해야 하는 세대인건가?
 

저는 이 의문점들을 그냥 넘길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휴학을 하고, 답을 찾기 위해 지난 4년 동안 1100권이 넘는 책을 읽고,

성공한 사람들을 찾아다니며 배우고 실행에 옮겼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고통스러운 현상의 본질을 깨달았습니다.

본질은 바로 ‘기획력의 부재’입니다.
 

과거 우리는 공교육 체제 아래서, 주어진 과제를 수행하는 역량을 기를 수는 있었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과제를 설정하고, 해결하는 역량은 기를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스스로 문제를 규정하고 해결하는 ‘기획력’을 갖추게 되면서

취업은 더는 걱정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회사에서 없어서는 안될 존재가 되었고, 연봉 인상이나 이직은 제 선택의 범위안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저는 ‘코딩’을 배움으로써 현존하는 최고의 문제 해결 도구를 습득하게 되었습니다.

코딩의 중요성은 제가 굳이 말씀드리지 않아도 이미 다 아실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 ‘기획력’이야 말로

모두가 원하는 취업뿐만 아니라

좋아하는 분야에서 월급 이상의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능력이라고 확신합니다.
 

저는 학우 여러분들도 이 ‘기획력’을 습득하셔서

취업, 돈, 의미, 행복 등 그 어느 것도 포기하지 말고 전부 다 얻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래는 제가 왜 이 일을 하고 있는지, 어떻게 고통스러운 취업길에서 답을 찾았는지,

모든 노하우를 담아 놓았습니다.

제가 경험했던 시행착오를 여러분은 겪지 않으실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싶습니다.
 

 

무료 PDF에 ‘기획력’에 대한 인사이트를 더 담아놓았습니다.

 

받아보시고, 미래 진로를 준비하시는데 도움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

 

https://zerocode.co.kr/contact
 

진심으로 동문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8062 오늘 내일은 사전투표 날입니다.6 치밀한 선밀나물 2024.04.05
168061 이제 좀 날이 풀린 것 같나요1 싸늘한 산뽕나무 2024.04.03
168060 현생이 하도 바쁘다보니2 초라한 옥수수 2024.04.01
168059 노력해도 잘 안 되는 일을 맞딱뜨렸을 때는 다들 어떻게 하시나요4 건방진 겹벚나무 2024.03.31
168058 일하다 만난 사람들하고 친해지시나요1 처절한 댕댕이덩굴 2024.03.28
168057 총학 문제 지금은 또 고소 얘기까지 나오는 모양이군요..1 유치한 딸기 2024.03.26
168056 요새 전쟁하고 테러가 너무 심해지네요 어리석은 홀아비꽃대 2024.03.24
168055 지금 뭐 단과대 학생회장들 싸우는 거1 개구쟁이 곰딸기 2024.03.23
168054 우리 학교 총학이 또 뭔가 문제가 생겼나보네요2 배고픈 바랭이 2024.03.19
168053 오늘은 좀 날씨가 풀린 것 같아요1 나약한 속털개밀 2024.03.18
168052 보통 OTT 하나만 가입하시나요?1 세련된 벼룩이자리 2024.03.15
168051 여러분들 혹시 3km 달리기 몇 분 안에 들어오시나요4 청결한 오미자나무 2024.03.13
168050 근데 요새 예비군 훈련 뭐하나요1 부지런한 개나리 2024.03.10
168049 학교에 벚꽃 언제 필까요?5 쌀쌀한 마 2024.03.09
168048 날씨가 좀 풀린 것 같나요??1 눈부신 두릅나무 2024.03.09
168047 근데 요새 우리학교 ROTC도 인원 모자란가요?1 잘생긴 씀바귀 2024.03.08
168046 운영자님 24학번 새내기 게시판으로 이름 바꿔주세용1 야릇한 노린재나무 2024.03.07
168045 가끔은 내가 하는 일이 옳은지 확신이 안 들 때가 있는데1 거대한 구슬붕이 2024.03.05
168044 내일 강해지시는 분들 많겠네요1 아픈 붉은토끼풀 2024.03.03
168043 오늘로 4년만에 생일 돌아오신 분들 있을라나요 게으른 주걱비비추 2024.02.2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