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할때

글쓴이2019.08.24 14:08조회 수 280추천 수 1댓글 15

    • 글자 크기

* 반말, 욕설시 게시판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

 

블라하는 이유나 신고 수 공지하쇼

운영자 니들 맘대로 하는거면

마이피누 갈아타야지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신고수는 5개면 자동 블라입니다. 그 이상은 신고할 수가 없습니다.
  • ㄹㅇ
  • 운영자 맘이 아니라 신고 누적 블라인드 시스템이라..
  • @한심한 범부채
    응 아니야 올린지 10초만에 블라됨
    그냥 신문기사 스크랩인데

    홈피 관리나 이런거 한번도 공부안한티 내지 마셈. 뭔 그런 시스템이야 ㅋㅋㅋㅋㅋㅋㅋ 문돌이 수준 진심
  • @나쁜 무화과나무
    한줄 쳤는데 문돌이니 공부안한티니 지 랄 하지 말고 그럼 그렇게 잘나신 님이 홈피 구조 해킹해서 알아 봐라
  • @한심한 범부채
    문들문들하나보네 ㅋㅋㅋㅋㅋㅋ
    피융신 홈피 관리 코드 조차 모르니 시스템 어쩌고 ㅈㄹ하지 ㅋㅋㅋ
  • @나쁜 무화과나무
    공대생인데;;? 보잘것 없는 니 인생에서 자랑할거린진 모르겠는데 자부심가진게 이과인것밖에 없냐?
    에미뒤진 씹덕새끼가 니네 부모님 사망보험금으로 컴퓨터공학과 다니고있으면 조용히 코딩노예짓이나 할것이지 알랑한 지식 자랑하면서 욕이나 하는게 천박하고 역겹네 ㅇㅇ..
  • @나쁜 무화과나무
    욕들은게 불편하다고? 아니지 난 블라인드 시스템의 사실을 말했는데 너가 욕 먼저 하면서 시비 걸었으니 나도 한거다
    공대 인증 원하거나 더 싸우고 싶으면 언제든지 답글 환영한다
    그동안 일베 7년동안 하며 수도없이 겪어본 키보드베틀 어떻게 하는지 “똑똑히” 보여줄테니까... 애송아
  • @한심한 범부채
    ㅂㄷㅂㄷ했죠? ㅋㅋㅋㅋ 2개 댓글 오지네연 ^^*
    계속 왈왈 더 짖어봐
    댓글 더 달아줘~~
  • @나쁜 무화과나무
    방금 신호등 지나가는데 뭔가 내 차에 치이길래 존 나 놀라서 나가보니까 존 나 추레한 노숙자처럼 쳐 입은 니 애 미가 바닥에서 팔딱 거리면서 있더라. 그러면서
    김...밥..김..밥!! 거리길래

    "왜요, 김밥이 왜요? 하고 주변을 둘러보니
    옆구리가 다 터진 김밥. 한줄에 천원하는 싸구려 김밥이 옆구리가 다 터져서 아스팔트를 뒹굴고 있더라 마침 김밥을 발견한 니 애 미가 필사적으로 김밥을 향해서 기어가는걸 보면서 의문이 들었다.
    "대체 저 김밥이 뭐길래 자기 배가 터져서 내장이 흐르는 것도 모르고 기어가는거지?"

    궁금증은 곧 해결됐음 ㅇㅇ
    니애 미가 계속 뭘 중얼거리고 있길래 들어보니까 이런말을 하더라
    "우리 아들... 나.. 나없으면 밥도 못챙겨 먹는데..."

    아, 이런 지극한 자식사랑이라니 나는 감동을 안 할수가 없지 않겠냐

    나는 김밥을 신호등 바깥으로 멀리 차버렸다.

    "안..돼... 우리 아들..김..밥..이."
    니 애 미는 내장이랑 피를 질질 흘리면서
    팔의 힘만으로 김밥을 향해 기어가기 시작했다.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
    니 애 미는 결국 다 죽어가면서 더러워진 김밥 앞에 도착할수 있었다.

    니 애 미는 김밥을 향해 마지막 한 손길을 뻗었지. 내가 두고 볼수 있었겠냐?
    구둣발로 니 애 미의 팔을 그대로 지긋이 밟아 누르며 김밥을 잡지 못하게 했다.

    죽어가는 몸에서 어떻게 그런 힘이 나오는지 발에 밟혔는데도 손끝을 존 나 파닥이면서
    1cm 앞에 둔 김밥에 온 힘을 쏟아붓더라.
    얼마나 바퀴벌레년 같은지
    갑자기 혐오스러운 감정이 들어서
    내장 터진 배때지를 구두 끝으로 존 나 후벼파줬다.

    니애 미 비명도 못지르고 뒤지더라 ㅋㅋㅋㅋ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니 애 미의 손끝은 결국 김밥에 닿지 못했고 말이야^^
  • @한심한 범부채
    계속 왈왈 더 짖어봐
    댓글 더 달아줘~~^^*
  • @나쁜 무화과나무
    그만 하자
  • @한심한 범부채
    계속 왈왈 더 짖어봐
    댓글 더 달아줘~~^^*
  • @나쁜 무화과나무
    그럼 있다 집가서 달아줄게 우리애기 좀만 기다려 ^^
  • @한심한 범부채
    계속 왈왈 더 짖어봐
    댓글 더 달아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6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화제의 글 29살에 아직도 취업 못하고 있는 삶35 anonymous 2020.05.28
화제의 글 노란 리본이 왜이리 보기 싫죠?19 anonymous 23 시간 전
162882 사상이라는 단어1 해맑은 꽃다지 2020.05.28
162881 [레알피누] 칼졸업후 군복무하는거3 근엄한 독말풀 2020.05.28
162880 토익7 밝은 대나물 2020.05.28
162879 29살에 아직도 취업 못하고 있는 삶35 애매한 벌깨덩굴 2020.05.28
162878 흠 내일은 뭘 먹을까요?8 쌀쌀한 산뽕나무 2020.05.28
162877 뭐라구여? 저렴한 며느리배꼽 2020.05.28
162876 지금도 대운동장 개방돼있죠?3 큰 꿩의바람꽃 2020.05.28
162875 호텔수건이라고 인터넷에서 샀는데1 예쁜 금새우난 2020.05.27
162874 일반상환학자금대출 받아보신 분 계신가요?4 어두운 물봉선 2020.05.27
162873 [레알피누] 알바 경력4 건방진 곰취 2020.05.27
162872 부산대 투룸 시세 어느정도인가요오2 육중한 뽕나무 2020.05.27
162871 부산대 웹메일 여러 개 만들 수 있나요?2 끌려다니는 리기다소나무 2020.05.27
162870 내일 확진자 70명 넘게나온다는데4 청아한 줄민둥뫼제비꽃 2020.05.27
162869 취업 하고나서 멀어진 친구3 초라한 마디풀 2020.05.27
162868 재난지원금 어디에 쓰고 계세요?3 점잖은 노랑어리연꽃 2020.05.27
162867 과제가3 밝은 자귀나무 2020.05.27
162866 노트북 이거 어때요??16 나쁜 참개별꽃 2020.05.27
162865 님들 같은 건물 층간소음 말고, 앞 건물 소음은 어캐 해야됨?1 일등 매발톱꽃 2020.05.27
162864 정말 밑바닥인 순간에5 힘쎈 냉이 2020.05.27
162863 부대 앞 유가네 본점vs여기가 본점입니다4 겸연쩍은 꿩의바람꽃 2020.05.27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