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졸업한 흙수저 대기업 주니어가 살아가면서 느낀점 (주저리 주저리)

글쓴이2021.07.04 20:05조회 수 2634추천 수 35댓글 10

    • 글자 크기

내용상 그냥 주저리주저리 글로 한번 써보고 싶었습니다

 

 

 

저는 흙수저로 태어나서 자랐습니다

 

누군가는 기만이라고 하지만 내 기준 흙수저라고 생각되는 이유는

아버지 초등학교 중퇴, 어머니 중학교 중퇴에

집 없으셔서 한평생 월세 사시며, 노후 준비는 안되어있고

전문직종이 아닌 공장 아르바이트로만 저와 형을 기르셨어요

형은 가난으로 인하여 찐한 사춘기 이후부터 빨리 돈 벌고 싶어했기도 했고

 

우리 부모님이 가진 건 없고, 술로 나날을 지낸 세월은 많지만, 

이 험난한 세상에서 이혼 후 두 분이 번갈아가면서 형이랑 제가 성인이 될때까지

끝까지 먹여주고 길러주신거는 정말 존경스러웠습니다

사회 생활 전에는 원망만 많았지만

취업하고 몇 년이 지난 지금 최근 들어 얼마나 힘들게 사셨을까 가늠이 되기 시작했어요

 

저는 부모님의 저학력과 가난이 제 컴플렉스였고, 형도 공부를 하다가 그만두었지만

어린 나이의 제가 생각하는 것은 이 가난을 탈출하는 길은 공부 밖에 없었어요

지금 생각이랑은 조금 다르지만 그때는 공부라도 하면 이 생활이 조금 나아질 것이라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공교육에 의존하면서 혼자 공부했고 운좋게 정시가 대박이 터져 부산대 전화기에 합격했죠

이제 무난히 졸업만 하면 벤츠타는 줄 알았어요ㅎㅎ 그 때 생각이 귀엽네요

 

문제는 대학생활부터 경제적인 지원의 차이를 깨닫기 시작했는데, 

우리집은 1분위라 거의 4년 전액 장학금을 받고도 생활비라는 압박에서 벗어날 수 없었어요

 

휴학도 몇번해서 생활비와 스펙 쌓고, 학기 중에도 과외와 알바 근로 병행하면서

돈을 안 벌면 용돈이 없어 대학생활이 거의 불가능했기에

공부 시간도 턱없이 부족한 와중에 근근히 따라가는 정도?

 

그렇게 취업문을 두드렸는데 뭐가 문제였는지 줄줄이 서류 탈락하는거에요

나중에 취업하고 나서 알고보니 

꿈은 없고 돈은 벌고 싶으니 공기업이랑 대기업이랑 투트랙으로 준비하다가 중구난방으로 쌓은 스펙이었던거에요

그리고 스펙 쌓는다고 몇 번 쉰 휴학 때문이었는데, 대기업은 걍 나이가 스펙갑이더라구요 영어나 더 공부할껄

 

그렇게 하반기 서류탈락 13개 최종면접까지 갔다가 탈락하면서

멘탈 나가면서 너무 막막해서 다시 취준하기도 싫고, 그래서 계속 봐뒀던 대학원으로 도망갔어요

그 와중에 학부 때 빌린 생활비 학자금 대출은 750만원이었어요

 

문제는 항상 돈인데, 대학원 등록금은 아무리 잘해도 등록금 장학금이 안나옵디다

교수님이 그래도 악덕 교수는 아니라 잘챙겨주시려고 했는데,

공대 대학원 등록금은 300만원정도, 생활비는 프로젝트로 충당하니 빚이 약간 감당이 안되기 시작했죠

졸업할 때쯤 총 학자금 대출이 약 2천만원정도되더군요

흙수저가 계속 빚만 쌓여가니까 대학원도 괜히 왔나 후달리기 시작했는데,

결과적으로는 지금 연구한 분야가 입학 당시에는 관심이 덜했는데,

졸업할 때쯤 갑자기 대기업에서 러브콜이 쏟아지기 시작해서 다행이었지

 

그렇게 대학원 졸업과 동시에 인생 역전 하다시피 바로 회사를 다니게됐죠

이런 배경을 갖고 회사를 다니다보니 제가 어느 위치에 있는지 알게 되더라구요

우선 대기업 연구직에서 부산대는 결코 이득이 아닌데, 열심히 살면 서류 붙여줄께 정도였고

그 와중에 부산대 밑은 아예 서류에 껴주지도않았죠

SPK는 왜이렇게 회사에 많은지, 이렇게 머리 좋은 얘네들은 왜 해외로 취업안하고 노예처럼 살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ㅋㅋ

그렇게 몇년을 회사생활을 하다보니까, 경쟁하는 것도 슬슬 압박이 오기 시작하고

가난뱅이가 대기업에 다녀도 수도권에서 집 한채 얻기 힘들다는 생각이 드니까 막막하더라구요

 

특히 대학원을 나오다보니 경제적으로 여유있는 주변인들이 많아져서, 설포카에 학벌 빵빵한 주변을 둘러보면,

나 이대로 괜찮은건가 싶기도하고 심지어 입사 동기들은 부모님이 서울에 집이 있거나, 

잘살아서 몇 억 턱턱하는 전세 계약하고 사는거보면 나만 후달리나싶더라고요

다들 뭔가 씀씀이도 다르고 돈에 대한 자세가 다르다고해야하나

 

저는 학자금으로 마이너스 2천만원 으로 시작하고 억대 보증금이 없으니 한달에 50~60하는 월세로 들어가야했어요

이게 영 답이 없어보이고, 경쟁이 후달리는게 너무 보이니까 절실함이 생기기 시작했죠

이게 ㅋㅋㅋ 고과에 인센티브로 이어져 입사 1년 반만에 학자금 2천만원 다털고,

남은 돈으로 70% 대출받아 전세로 옮기니까 그나마 간신히 일반인이랑 같은 선에 놓인거 같더라고요

 

근데 그나마 다행인건 내가 부산대 나와서 대기업 연구직이라 이런 빚털고 수도권 생활이 유지가 되서 감사한 정도이지 주변에 보면 무슨 공부 열심히해서 4년제 나온 애들도 노예처럼 일하는데 3천만원도 못받는 회사 수두룩 빽빽해서 대한민국 미친거같다는 생각이 점점 들더라구요 (주니어라도 대기업이면 연봉 상위 10~20%라는데 흙수저인거 감안안해주고 세금은 빡세게 걷어가지만ㅠ)

그와중에 중졸도 못하셔서 문해가 어려우신 부모님이 생각하면 요만큼 키워준데에도 얼마나 힘드셨을지 생각이들더라고 원망보다는 좀 애잔하더라구요

 

그치만 저는 부모님한테 명절,생일 때 제외하고는 고정적인 용돈 일절 안드리고 있는데,

이게 제가 이기적인거같으면서도 씨드를 모아 재테크로 굴리고 있는데

가난의 연결고리를 끊고 싶다는 생각이들더라구요 이건 아직 맞는건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30대 초반이지만 아직 돈모아서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은 아직 안들고,

뭔가 열심히 살게 해준 애증의 가난이면서도 공부라도해서 다행이다라고 생각중입니다

내가 이 가난 고리 끊을 수 있을까?라는 반신반의중 

 

뭔가 글은 주저리주저리한데 

 

그래서 부산대 졸업한 흙수저 대기업 주니어가 살아가면서 느낀 결론은

1. 스펙은 대기업이든 공기업이든 목표를 정하고 한방향으로 쌓자...

2. 부산대 나오면 어디가서 모자라다 소리는 안듣지만 득도 아니다 ㅈㄴ 열심히 해야된다

3. 흙수저가 공부하면 부자는 아니더라도 평범 끝자락 축에는 들어올 수 있다

4. 부자가 되려면 공부보다 중요한건 재테크 공부 

 

힘내세요 부산대생들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ㅈ ㄴ 현실적이네
  • 4년간 나라세금으로 국장받아서 대학다녔는데 감사한 마음이 있으신가요?
  • @억울한 금낭화
    글쓴이글쓴이
    2021.7.5 21:34
    당연히 감사합니다. 국장이라도 없었으면 아찔하네요
  • @억울한 금낭화
    와 금낭화 이새~끼 진짜 개패고싶다 ㄹㅇ
  • 학자금은 저금리였을테고, 연말정산에 세액공제로 포함될텐데 털어 버릴 필요가 있었을까요? 차라리 그 돈만큼 전세 대출을 좀 더 줄이는 게 좋지 않았을까요?
  • @잉여 애기일엽초
    글쓴이글쓴이
    2021.7.5 21:37
    당시 학자금 금리가 2.중반대였고 저는 대기업에 신용이 좋아 전세대출이 2.1로 가능했습니다. 그돈으로 주식을하는게 나았을지는 모르겠지만 기분은 후련하더군요
  • 모두가 서울에 살고싶어하니까 벌어지는 문제임
    광역시급으로만 오더라도
    대기업다니면 적당한곳에 내집마련 할수있음
    서울좋은거 누가모르겠냐만, 그걸 누리기위해
    치러야할 비용이 너무나 큼
    이미 초년생시절 200 300벌어서 살 수 없는곳임
    서울살면 살이만 포기하면 경제적인 여유가 몇배는 생길거임
  • @치밀한 조록싸리
    대기업 연구직인데 지방으로 이직을 어떻게 합니까... 생각 좀 하고 말 좀..;;
  • @기쁜 수박
    댓글을 수정하다보니까 그렇게 의미가 왜곡됐네요
    모든 사람들이 서울살고싶어하니 서울살기위해 치러야할 비용이 너무나 크다는게 요지였습니다
    그값으로 광역시급에서 대기업다니면 내집마련하면서 더 적은 노력으로 삶의질은 더높게 가져갈수있다는 의미였습니다
    오류 인정하고 다시 수정했습니다
  • @치밀한 조록싸리
    글쓴이글쓴이
    2021.7.5 21:41
    공감합니다. 지방에 사는게 삶의질은 훨씬 좋습니다. 제가 한번 올라와보니 다시 지방으로 못내려가는이유는 연봉차이가 점점벌어지고 일적으로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진다고 생각이 들어서네요 이제부터는 가치관에 따라 선택인거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166995 60..!3 밝은 까치박달 2021.08.19
166994 컴활 1급 2급7 빠른 모시풀 2021.08.19
166993 [레알피누] 의대 형님들 고민 좀 들어주십시오 ㅠㅠ 운좋은 용담 2021.08.19
166992 [레알피누] 마이러버 궁금한 것3 한가한 좀쥐오줌 2021.08.19
166991 누가 더 잘못했나요...?7 황송한 갯메꽃 2021.08.19
166990 마이러버 오류 ㅜㅜ1 무좀걸린 히아신스 2021.08.19
166989 마이러버 대신 마이피누에 회고록을 남기는 건에 대하여.1 사랑스러운 백선 2021.08.19
166988 졸업생 형님들2 진실한 방동사니 2021.08.18
166987 [레알피누] 연애4 교활한 황기 2021.08.17
166986 피누가 망한 이유를 생각해보면9 근엄한 가는괴불주머니 2021.08.17
166985 하.. 치킨이 오기전은 너무 설레고1 똥마려운 헛개나무 2021.08.17
166984 심각하게 고민중입니다1 조용한 꽃치자 2021.08.17
166983 미용실 커트비용은 얼마가 적당한 것 같습니까?12 어두운 만수국 2021.08.17
166982 ㅋㅋㅋㅋ2 외로운 진범 2021.08.17
166981 음악이 가진 힘은 정말 대단한것 같아요.6 착한 감자 2021.08.16
166980 마이피누에 글 많이들 써주세요..10 착한 감자 2021.08.16
166979 파파존스 맛있네요.. 착한 감자 2021.08.16
166978 취직만 바라보는 공대생들아7 해맑은 국수나무 2021.08.15
166977 참 인생에 대한 고민이 많이 드는 시기네요.2 쌀쌀한 뚝새풀 2021.08.15
166976 잉여잉여 흔한 타래붓꽃 2021.08.15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