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사랑

글쓴이2012.11.21 22:11조회 수 2178추천 수 1댓글 6

    • 글자 크기

마음이 가는대로 하는게 정답인거 같아요

처음에는 마음이 시키는 대로 온전히 좋아해야지

생각했는데...

 

대답이 없더라도 반응이 없더라도

내가 좋아하는 만큼 나는 표현도 하고 내맘이 이끄는대로 한없이 좋아해야지

생각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점점 그런맘이 지치고 있어요

 

짝사랑은 원래 들키면 안되는 거라면서요

저는 짝사랑을 시작함과 동시에 매번 들키는거 같네요

 

이제는 그냥 마음좀 닫으려구요

누군가를 좋아하는 맘이 커지니까 자꾸 힘들어지네요

 

좋아하는게 맞는지도 모르겠고

마음만 흐트러지는거 같아서...

이제는 안하려구요

 

지금 외사랑을 하시는 분들

저처럼 지치지 마시고

힘내세요.

힘내세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9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5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레알피누] 아무도 나서지 않는다면18 anonymous 2019.08.21
총학 회비 내지맙시다.23 anonymous 2019.08.22
블라 장난하냐?33 anonymous 2019.08.21
교내 사물함 유료든 무료든 남아있는데 없나요? 천재 괭이밥 2013.03.30
생일선물 추천좀해주세염3 방구쟁이 꾸지뽕나무 2013.03.30
노트북 열람실??1 어리석은 비비추 2013.03.30
복수전공이랑 부전공6 어리석은 쇠무릎 2013.03.30
꽃구경갈까하는데 어디가 좋죠?6 황송한 찔레꽃 2013.03.30
동원령 뜨면 가야하나여?5 청결한 고욤나무 2013.03.30
[레알피누] 신경쓰이는 누나6 꾸준한 사철나무 2013.03.30
지금 편의점 가면 안될까요 안되겠죠 가고싶어요6 날렵한 해당 2013.03.30
.6 피곤한 뽀리뱅이 2013.03.30
[레알피누] .4 끔찍한 만수국 2013.03.30
여자키156이면 여자로 안보이나요..?17 불쌍한 사과나무 2013.03.30
너무 잘 웃는 여자 ㅎ5 무거운 아까시나무 2013.03.30
요즘 왜이리 다들 키가 커요?5 늠름한 자두나무 2013.03.30
불금인데1 청결한 오갈피나무 2013.03.29
요즘 학교에3 납작한 당단풍 2013.03.29
새내긴데 좀 아싸로 살아도 되죠?12 멍한 짚신나물 2013.03.29
갑자기 든 생각인데요3 야릇한 황벽나무 2013.03.29
남자분들 키큰여자 어때요??71 나쁜 애기참반디 2013.03.29
w에 관한 고찰.4 큰 달리아 2013.03.29
멘토링과과외3 개구쟁이 아주까리 2013.03.29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