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겠네요

글쓴이2012.04.16 23:24조회 수 2742댓글 11

    • 글자 크기

전역하고 복학하고 지금까지 어찌보면 줄창 공부로만 달려왔습니다


그러다보니 어제즈음에 드디어 멘탈붕괴가 되더라구요


내가 뭐하고 있는건가 싶으면서요 회의감이 들더라구요


물론 중간중간에 과행사도 나가고 애들이랑도 놀고 했지만 여전히 겉도는 느낌은 없앨수가 없더군요


외로워서 그런갑다 싶어서 소개팅도 몇번 해봤습니다


다 안됬습니다 몇몇은 만나기도 전에 되지도 않고요


그냥 이대로 마음을 접고 다시 공부를 하려하니 주변을 보니깐 다들 저렇게 잘 되가는데


난 뭔가 싶기도 하고


하아 돌겠네요 아까도 친구놈이랑 얘기하는데 '너 그게 외로운거야' 라고 하던데


답은 안주네요 이 망할것이 ㅡㅡ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네요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랑 완전 똑같으시네요...
    쩝... 겉돈다라... 정말 공감됩니다 ㅠㅠ
    전 제대하고 일년간 완전 멍때리다가 복학해서 그런지 후유증이 더 ㄷㄷ
  • 전 그래서 한 학기 외국 다녀왔는데요 한번 확 그렇게 해버리고 나니까 오히려 더 살만하네요 예전보다 하고싶은것도 많아졌고 더 열심히 살게 됐어요 가끔 과감한 결단력도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당...
  • @훈훈한 월계수
    글쓴이글쓴이
    2012.4.16 23:41
    저도 그러고 싶지만..... 고시준비생이라서 ㅠㅠ 한학기 쉰다는것 자체가 엄청난 타격일것 같아요
  • 힘내시길..
  • 외로움을 컨트롤 하는거도 능력이라 생각합니다
    운동이나 취미 생활이나
    동아리 활동 등으로 사람 만나는 쪽으로 해보세요

    공부하느라 시간이 없다는건 핑곕니다
    하루종일 빡빡한 일상에서 책만 디다보고 사는거 자체가 문젭니다
    공부에 있어서는 남들보다 빨리 나가야 되는 이유를 저는 모르겠네요

    공부는 비록 머리가 안따라 주더라도 늙어서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행이라던지 운동 일부 취미 등등은 늙으면 못합니다
    후에 결혼하고 가정이 생기면 시간이나 여건이 더욱 안되겠지요
  • @초조한 개구리자리
    글쓴이글쓴이
    2012.4.16 23:53
    핑계이긴 이겠지만.... 나름 늦어도 3년안에 붙을 각오로 하다보니 그런거 같아요;;;
    운동이나 취미 같은건 이미 손뗀지가 오래에요 솔직히 할줄 아는것도 없고요
    동아리는 군대가기전에 나와버렸고 지금 생각해도 왜 나왔는지 모르겠네요
    개인적으로도 하루종일 책만 처보고 있는 자신이 한심하기 그지없네요... 그런데도 안하면 다른 누군가에게
    뒤쳐진다는 느낌을 버릴수가 없어요 군대가기전에 워낙 학고만 안받았을뿐이지 진짜 막장으로 보내서
    그걸 메꿔야 한다는 강박관념도 생겨버렸구요 게다가 장학금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과특성상
    과탑만 준다고 하니깐 그것까지 해서 시너지 효과가 생긴듯 하네요 ㅠㅠ
    하다못해 같이 공부 하면서 진지하게 대화를 나눌 상대를 찾는데도 사람들은 다른면으로 받아들이니
    미칠노릇이죠 ㅎㅎ
  • @글쓴이
    총체적 난국이시네요....ㄷㄷ;
    할 줄 아는게 없으시면... 뭐라도 도전해 보시는건 어떤가요

    뭐..... 저도 1학년 1,2학기 성적 다 말아먹고(2학기는 학고.... 전과목 재수강....ㄷㄷㄷㄷㄷ)
    지금은 전역해서 복학중인데
    솔직히 공부에 대한 압박 그렇게 못느끼겠습니다...

    적어도 저는 남들보다 앞서가야 한다는 생각은 안하거든요...

    마음이 급해지면 여유로울때보다 눈에 보이는게 별로 없습니다
    그래서 글쓴이분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방황하는 것 같네요...
    비록 운동 취미는 없으시더라도 방학때 만큼은
    공부에서 잠시 손을 놓으시고 주변을 한번 둘러보는게 좋을것 같네요^^;
  • 학고급 멘붕 왔는데 감당이 안되네... 진짜 이거 답없네

    셤치러 가기가 싫다... ㅅㅂ

  • 그의 이름은 '괴로운 공룡'... ㅠ
  • 괴공괴공
  • 저도 그래서 지금 충전기를 가지고있습니다.
    연애도 5년째 못하고있고 이래저래 외롭고하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10 저렴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식물원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 - 학생회 관련 게시글, 댓글 가능17 흔한 달뿌리풀 2013.03.04
880 학교에서 학생들을 더 다그쳤으면 좋겠습니다.15 어리석은 들메나무 2012.06.09
879 자게를 통해서 책을 팔았는데, 구매하신 남자분11 보통의 복분자딸기 2012.06.08
878 남자들도 헤어지고나면 아파하는지..12 겸손한 노박덩굴 2012.06.08
877 총학은 반값운동보다 교육역량지원금에 집중하는게 어떨까요?30 미운 관음죽 2012.06.08
876 여자고민..67 귀여운 석잠풀 2012.06.08
875 [레알피누] 비우면 이렇게 편안할 것을...8 어설픈 개구리자리 2012.06.08
874 30살 여성과 소개팅을 하는데요..16 못생긴 솔나물 2012.06.08
873 닮은 사람을 만나는 것 vs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것.8 미운 털도깨비바늘 2012.06.08
872 바람펴서 헤어진 애인14 치밀한 분단나무 2012.06.08
871 어제 머리털나고 첨으로...12 사랑스러운 독말풀 2012.06.07
870 익명이라 써보는데ㅋㅋㅋ.....여자분들 겨 관리 어케하세요?.......22 피로한 낙우송 2012.06.07
869 남들만큼 사는게 세상에서 제일 힘든것 같습니다8 도도한 동의나물 2012.06.07
868 밑에 글 해병대에 관한 답변입니다.8 활달한 굴피나무 2012.06.07
867 욕한마디씩만 해주이소...29 특이한 흰꿀풀 2012.06.07
866 교내 슬리퍼 신고다니면 꼴보기 싫나여?17 유치한 갯완두 2012.06.07
865 부산대학교 물이 좋아지네요26 화려한 꼭두서니 2012.06.07
864 나를 사랑하고 싶어요6 멍한 섬초롱꽃 2012.06.07
863 남자 반바지 어떤가요35 슬픈 백합 2012.06.07
862 소개팅 조언10 즐거운 삼잎국화 2012.06.06
861 헤어지고나서 시간이 필요한데 시간이없네요..7 흐뭇한 실유카 2012.06.06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