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으로 갔다왔어.

멋쟁이 벌개미취2017.12.14 01:30조회 수 9438추천 수 116댓글 17

    • 글자 크기
한결같이 예쁘더라.
사진 속에 너는 항상 웃고 있었어. 항상 말이야.
3년 동안 매주 보는 얼굴인데도 널 보러 가는 길은 항상 두근거렸어.
3년이면 잊을만도 한데 그치?ㅎㅎ...

아직도 아침에 일어나면 니 생각부터 해. 당연히 옆에 있어야 할 사람이 없어진 것 같았어. 3년 내내 그랬어 내내...
아직도 생생해. 서로 연애라고는 쥐뿔도 모르던 시절에 만나서 이러쿵저러쿵...ㅎ

얼마전에 어머님이랑 같이 너보러 갔어. 그리고 어머님이 그러시더라. 이제 그만 보내주라고.

그래서 이제 보내주려고...... 벌써 3번째 겨울이네. 내가 너무 오랬동안 너를 잡고 있었나봐... 그래서 이젠 진짜 보내줄려구. 이젠 천천히 잊어보려고 해. 잘 가 내사랑. 열심히 살테니까 위에서 꼭 지켜봐줘.
    • 글자 크기
어차피 안될 사랑이라도 고백한번 해보고 싶은데.. (by 도도한 수양버들) 보고싶고 그리운건 사랑일까 미련일까 (by 한가한 개옻나무)

댓글 달기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5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살면서 제일 많이 사랑했던 사람14 anonymous 2019.07.15
.8 anonymous 2019.07.13
.30 anonymous 2019.07.11
.3 한심한 꽈리 2017.12.14
보통 남자/여자 얼굴 많이 볼거 같다는 말은6 사랑스러운 논냉이 2017.12.14
이성친구를 묻는것2 귀여운 은행나무 2017.12.14
커플은 옆에서 책 펴두고 까르르대고1 의젓한 과꽃 2017.12.14
.7 냉정한 배롱나무 2017.12.14
[레알피누] 각자 자기 부모님과 함께 봤던 인생영화 추천좀해주세요25 절묘한 비짜루 2017.12.14
다들 그러시나요?30 귀여운 은행나무 2017.12.14
남자분들19 귀여운 은행나무 2017.12.14
허그데이래요4 미운 연잎꿩의다리 2017.12.14
잘생긴 남자4 귀여운 은행나무 2017.12.14
우리 다시 만날 수 있을까12 행복한 여주 2017.12.14
이거 거절하는거 맞죠??1 나쁜 해당 2017.12.14
어차피 안될 사랑이라도 고백한번 해보고 싶은데..9 도도한 수양버들 2017.12.14
마지막으로 갔다왔어.17 멋쟁이 벌개미취 2017.12.14
보고싶고 그리운건 사랑일까 미련일까4 한가한 개옻나무 2017.12.14
(스압) 미용실 아줌마가 부담스러운데 커트는 잘하시네요.13 밝은 상추 2017.12.14
이 여성분 뭘까요?24 귀여운 은행나무 2017.12.14
ㅠㅠ2 초연한 금강아지풀 2017.12.13
[레알피누] 고시 공부하는분 한테5 겸연쩍은 서양민들레 2017.12.13
같은 수업 듣는 분인데.... 이름도 과도 몰라여...6 도도한 아까시나무 2017.12.13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