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

깔끔한 솔새2017.05.13 19:38조회 수 820추천 수 2댓글 3

    • 글자 크기

사랑은 가고 난 그냥 또 혼자 사는 남자
라면 물 맞추기 선수 가끔씩은 혼잣말하며
외로운 소파와 함께 살아
잠이 들기 전엔 TV 드라마 혹은 영화
네가 없이도 시간은 잘도 흘러가고
너의 연락 없는 전화는 그냥 꺼놔
아마 내일도 그러겠지만 알게 뭐야 끝난 거야
이미 우리 사랑은 죽었고 이별은 춥고 가슴 아픈 평화
또 때로는 무서운 밤의 긴 침묵 같은 거야
이별이 그런 거지 뭐
멀쩡하다가도 울컥하는
실컷 미워하다가 눈물 참는 거
밤이 되면 높은 빌딩
깜박거리는 빨간 불빛
그처럼 네가 떠올라 더 지쳐가는 거
이별은 그런 거야 이별은 그런 거야
멀쩡하다가도 울컥 하는 거
이별은 그런 거야 이별은 그런 거야
실컷 미워하다가도 눈물 참는 거
 

    • 글자 크기
후............ 헤어지고 다음날 새썸을 받았습니다 허허허... ㅎㅎ (by 엄격한 사피니아) 후... 썸녀한테 삐진척하려다가 (by 미운 자라풀)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3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공지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6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58282 후배랑 눈이 자주 마주치는것.5 점잖은 개암나무 2016.05.02
58281 후배님들 선배한테 카톡 왜 자꾸 보내나여;;4 정겨운 부겐빌레아 2017.03.30
58280 후배가 예뻐보여요11 가벼운 꽃마리 2013.12.04
58279 후배가 눈에 들어옵니다.6 납작한 터리풀 2013.05.28
58278 후배 선배20 슬픈 붉은병꽃나무 2016.04.25
58277 후면으로 사진찍으니까 너무 못생겼는데9 생생한 호랑가시나무 2019.04.02
58276 후련하다4 발랄한 갈대 2014.08.06
58275 후기지울게요28 불쌍한 하늘나리 2015.08.28
58274 후기에요5 해박한 황벽나무 2012.09.28
58273 후기8 억울한 우산나물 2015.11.20
58272 후기6 멍청한 쑥갓 2013.09.17
58271 후..인정하기 싫은데 사실 외롭네요7 피곤한 청가시덩굴 2015.02.26
58270 후..생각나네9 깔끔한 매화말발도리 2016.04.24
58269 후.....사진이 없어서 ㅋㅋ연락하기 두렵다 ㅋㅋㅋ5 다부진 도꼬마리 2015.03.20
58268 후............ 헤어지고 다음날 새썸을 받았습니다 허허허... ㅎㅎ40 엄격한 사피니아 2015.07.18
후.....3 깔끔한 솔새 2017.05.13
58266 후... 썸녀한테 삐진척하려다가4 미운 자라풀 2018.01.27
58265 후...12 천재 감국 2014.10.27
58264 후.. 올해도 솔크일 거 같네요3 정중한 댓잎현호색 2017.11.18
58263 후.. 오늘도 까였습니다. 성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21 뛰어난 삼잎국화 2017.05.24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