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이 있습니다.(약간 난독)

찬란한 라벤더2019.01.10 16:52조회 수 960댓글 16

    • 글자 크기

학과와 나이는 밝히고 싶지 않네요.. 그냥 나이가 많은 아재라고 알아주세요.

 

저는 정체성의 혼란을 두번 겪게 됐습니다. 15살때와 지금요. 처음은 여러분도 겪으신 그것, 더 이상 말하지 않겠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두번째에요. 두번째의 원인은 제가 6살일때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참고로 두번째 것은 십년정도 계속 지속되고 있다는 겁니다.(수정-6살부터 지금까지 두번째가 지속되고 있네요.)

 

제가 한 번 기회가 되어서 우연히 아는 여자아이의 집에 놀러가게 되었습니다. 거기서 여자아이가 자기 드레스도 입은 것도 직접 보여주고, 같이 짜파게티도 먹고 제 집에 들어갔어요. 문제는, 부모님이 아셨고, 사실대로 말하라길래 사실대로만 말했어요. 간혹 몇몇이 생각하는 그런 이상한 일 하나도 없었어요. 솔직하게 말했는데, 그날 제 다리가 새카맣게 멍들었어요. 여자애 집에는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고. 아, 참고로 그날 이후로 저는 짜파게티 무지하게 싫어합니다. 보기만 해도 트라우마 오져요.

 

문제는 이런 비슷한 상황이 몇 번 반복이 되었고, 중학교 때 터질 것이 터집니다. 여러분도 겪으신거랑 겹쳐버린거죠. 고등학교때까지 계속 저희 부모님은 극단적인 남여상열지사 주의였어요. 근데, 웃긴건 대학교 들어와서 왜 여자친구가 없냐고 뭐라 하는 겁니다. 아들 된 도리로써, 화를 낼 수도 없고... 이렇게 키웠는데 어떻게 이성과 관계를 유지하겠습니까? 원래 눈치도 없지만 이성과 눈치는 더욱 더 없어요. 사람들은 이렇게 말해요. 당연히 아는 건데 네가 안하는거라고. 제가 어떤 동아리를 들어갔다가 나오게 된 이유도 사실 여기에 있습니다. 눈치가 없다고, 부담된다고. 눈치가 없다는건 핑계(긴 하지만 지금 상황에서 말하는 그런 핑계와는 좀 다르죠.)라고..  집단상담때도 어떤 여학생한테 번호 못받고 반짝이에서도 연락을 거부한다는(?)식의 댓글을 봤어요. 그 여학생이 집단상담 마지막 날 부담을 주지 않는 법을 배우라고 했는데, 저 그거 못하는 사람이에요;; 어느 여학생인지 말을 하고는 싶지만 그냥 참겠습니다.. 심각하게 우울해서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어요. 급기야 지금은 약을 먹어요. 사람들은 이거가지고도 뭐라 합니다. 의지로 이겨낼 수 있다고.. 평소에는 제가 과격하게 화를 내면서 반격을 하지만, 적어도 지금은 그렇게 하고 싶지 않습니다. 아니, 이렇게 말해봤자 달라질 거 없다는거 잘 알거든요.

 

단순히 오래 살면서 여친이 없어서 슬퍼요 ㅠㅠ 이런게 아닙니다. 근본적으로 제가 왜 여친이 없는지도 알고 싶고, 부모님의 이중적인 태도에 대해서도 궁금해서 이 글을 써봅니다. 아! 물론 하늘에서 여자친구가 뚝 떨어지면 좋긴 하겠네요..

 

글 재주가 없어서 죄송하네요...

    • 글자 크기
여자도 군대가라는건 남자들의 보복심이다. (by 화려한 가는잎엄나무) 원나잇 얘기나와서 하는 말인데 막 한달마다 여자친구,남자친구 갈아치우는 애들 (by 촉박한 단풍나무)

댓글 달기

  • 여자가 아닌 다른것들로 자존감부터 채우시고
    사람을 남자 여자로 나눠서 대하지 마시고 그냥 다 똑같은 사람이다 친구다 생각하고 대해보세요.

    그리고 모든게 괜찮아진다고 해도 당장 연애를 할 수 있는건 아니에요. 그 잘생기고 예쁜 연예인이라고 백날천날 연애하는건 아니잖아요? 결국 인연이 닿아야 누굴 만나는 법이니까 연애 못한다고 조급해 하지 마시길. 그럼 다시 자존감도 떨어지고 악순환이 반복될테니까요.
  • @못생긴 마디풀
    글쓴이글쓴이
    2019.1.10 18:27
    네. 감사합니다 ㅠㅠ!
  • 진짜 글재주는 심각하네요..두번은 읽은듯 ㅠ
  • 마이피누 계정 본인 계정이신가요?
  • @촉박한 박새
    ㄴㅋㅋㅋㅋ아닠 심각한데 웃기게 만들어..
  • @촉박한 박새
    글쓴이글쓴이
    2019.1.10 18:19
    무슨 답을 듣고 싶으신거죠 ㄷㄷ..
  •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그 누구도 사랑할 수 없고 누구에게 사랑을 받아도 알지 못할 수 밖에 없다."
  • @친숙한 송악
    글쓴이글쓴이
    2019.1.10 18:18
    명언이네요 ㅎㅎ..
  • 음... 외람된지 몰라도 약드시고 계신다고 했죠?? 글을 읽어내려가다 보니 약간 조현병초기 환자가 쓴 글과 비슷해보여서요..
  • 약을 드시고 계시다면 정신과에 다녀 오신 거 같은데 의사 선생님과 상담해 보셨나요?
  • @유능한 방동사니
    글쓴이글쓴이
    2019.1.11 00:16
    상담 자주합니다. 심리적 합병증같은게 있다고 하셨던가? 여튼 상담 해요.
  • 무슨말인지 못알아듣겠어요. 그리고 여자애집에서 무슨일이있었단거죠? 짐작이가는건있는데 정확하게 얘길하셔야 글이 이해갈거같은데요
  • @재미있는 큰물칭개나물
    글쓴이글쓴이
    2019.1.11 00:15
    그냥 수다떨었습니다. 딱히 밥먹고 논거말고는 없었어요.
  • @글쓴이
    왜 정체성에 혼란이 온다고 말을 하시는지 모르겠어요. 그냥 연애하고싶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적으면 될텐데.. 저는 앞부분만 보고 혹시 동성애자인가 양성애자인가 이런 고민이 있어서 정체성에 혼란이있다는말인가?했거든요..그리고 글읽고 든 생각이 전반적으로 언어구사능력이 떨어지시는거같아요 그래서 여자랑 의사소통이 안되니까 여자친구없으신거같아요.
  • '15살 때 여러분이 겪으신 그 것'이 대체 뭘 말하는지 모르겠어요ㅜㅜ 일단 글을 읽기가 되게 어렵네요..
  • 정체성 혼란왔다는 말은 성 정체성을 말하시는 건가요..?;; 아님 무슨 정체성인지...

    정체성의 혼란이 두번왔다고 하셨는데
    첫번째가 15살때 모두 아는 그것이라고 하는데 뭔지 모르겠고요
    두번째는 갑자기 6살로 거슬러올라가서 10년간 지속되었다고 하는데 이것도 뭘 말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15살때 일어난 일을 왜 '처음'이라고 언급하신건지도....;;
    대인기피증이시라는 건가?? 진짜 모르겠네요 글재주 없으신건 맞는듯....
제목 글쓴이 날짜
욕설/반말시 글쓰기 권한 영구 정지2 똑똑한 개불알꽃 2019.01.26
사랑학개론 이용규칙 (2018/09/30 최종 업데이트)3 나약한 달뿌리풀 2013.03.04
행복해3 anonymous 2019.05.19
19 남친이랑관ㄱㅖ중에25 anonymous 2019.05.19
누나3 발냄새나는 곤달비 2019.01.11
연락3 배고픈 해당화 2019.01.11
여자도 군대가라는건 남자들의 보복심이다.29 화려한 가는잎엄나무 2019.01.10
고민이 있습니다.(약간 난독)16 찬란한 라벤더 2019.01.10
원나잇 얘기나와서 하는 말인데 막 한달마다 여자친구,남자친구 갈아치우는 애들72 촉박한 단풍나무 2019.01.10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36 초라한 석곡 2019.01.10
[레알피누] 인생은 타이밍이라는데 저는 타이밍 정말 안맞는거 같네요3 짜릿한 부레옥잠 2019.01.09
.31 힘좋은 흰여로 2019.01.09
.2 털많은 가시연꽃 2019.01.09
[레알피누] .18 멍청한 애기나리 2019.01.09
[레알피누] 사개론에 개똥철학 쓰시는 방구석 철학자님들아8 민망한 돼지풀 2019.01.09
다시 재회할 때12 병걸린 곤달비 2019.01.09
데이트 횟수 1주일2번6 유치한 은방울꽃 2019.01.09
여자분들 질문있어요9 참혹한 진달래 2019.01.09
하하1 날씬한 등대풀 2019.01.09
원나잇이나 이런건 솔직히 어디하나 문제있는애들이 많이함124 정중한 뽕나무 2019.01.09
섹시한여자 vs 귀여운여자14 짜릿한 자주달개비 2019.01.08
.11 세련된 쇠물푸레 2019.01.08
얼마나 별로였으면8 코피나는 봄맞이꽃 2019.01.08
공대기준 취업서열54 무심한 왕솔나무 2019.01.08
첨부 (0)